Loading...
You are here:-, 원칙없는 정치-웃기는 네이버, 한심한 민중의 소리

웃기는 네이버, 한심한 민중의 소리

‘민중의 소리’가 네이버에서 퇴출당했다.

정치적 이유라는 말이 떠돌고 있지만 드러난 이유는 동일기사 재전송이라는 것이 단초가 되었다. ‘민중의 소리가 자사의 기사를 검색에 많이 노출되게 하기 위해 비슷한 기사를 변형 혹은 재가공해 지속적으로 재전송 했다는 이야기다이를 알아듣기 쉽게 말하자면 민중의 소리가 네이버와 제휴한 언론사중 돈벌이를 위해 검색어 장사를 가장 두드러지게 했다는 것이다.

웃기는 네이버- 제 얼굴에 침 뱉기

동일기사 재전송이 왜 문제가 되는가? 동일기사 재전송에는 절절한 사연이 있다. 동일기사 재전송은 사이트접속률과 조회수를 끌어 올려 광고 수주를 높이기 위한 변칙적인 어뷰징의 한 방법이다. 접속률은 언론사들의 광고수익과 직결되고 언론사의 존폐를 결정지을 수도 있는 것이어서 재전송이라는 행태는 형태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대부분의 언론이 취하고 있는 생존의 한 방편이다.

그러나 이와 같이 조회수를 늘려 광고수익을 높이려는 ‘민중의 소리’와 같은 행태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네티즌 입장에서는 동일한 혹은 비슷한 유형의 기사들에 낚이게 되어 매우 짜증나는 일이며 고급 검색정보를 서비스해야하는 네이버와 같은 포털의 입장에서는 곤혹스러운 일이 되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이와 같은 명분으로 ‘민중의 소리’를 네이버에서 퇴출시켰다.

하지만 웃긴다. 이와 같은 어뷰징 행태는 오히려 포털 즉네이버 스스로가 조장하고 만들어 오지 않았나? 그동안 네이버가 주력해 온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핫토픽키워드‘, ‘요즘뜨는 이야기‘ 등은 연성(軟性)기사를 양산하게 하고 어뷰징을 장려하는 결정적인 요인이 되어왔다클릭수가 광고수익과 연관되고 이는 언론사의 존폐와 직결되는 상황에서 의도적이든 의도적이지 않던 네이버는 언론사의 글쓰기 행태를 간섭하고 통제하는 장치를 만들어 놓고 검색어 장사를 조장해 온 꼴이 된 것이다.

사실 네이버는 연예인 신변잡기나 TV에서 방영된 프로그램의 잡다한 이야기들을 전면에 배치해 인기 검색어랍시고 달아 놓고 검색어 장사를 해 동일업종 점유율 70%이상을 장악한 대표적인 기업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이렇다보니 제아무리 진보매체라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신념과 가치를 담은 경성(硬性)기사보다는 접속률을 높일 수 있는 가십거리들을 미끼로 낚시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던 것이다.

‘민중의 소리’가 자신들의 동일기사 반복전송에 대한 변으로 주장하는 연성기사를 쓸 수밖에 없는 이유나 자극적 선정적 기사가 늘어나는 이유가 이와 같은 서글픈 현실을 잘 반영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동일기사 반복 전송이라는 행태에 대해 네이버와 ‘민중의 소리’는 서로 다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무엇이 옳은지 누구의 주장이 타당성이 있는지는 각자 판단할 몫이다하지만 검색어 장사를 하는 네이버가 검색어 장사를 너무 잘한다는 이유로 ‘민중의 소리’를 퇴출시킨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웃기는 일다. 이런 웃을수 밖에 없는 이유에서인가? ‘민중의 소리’를 퇴출시킨 네이버의 또다른 속사정이나 배경이 있지 않나 고민스럽다.

 

 

한심한 ‘민중의소리’-진보의 진보다움

‘민중의 소리’와 관련한 이번 네이버의 조치가 정치적인 선택인지 외압인지의 사실관계는 드러나 있지 않다다만 촛불정국에서 보여준 네이버의 미온적인 태도나 네이트나 다음보다 댓글이나 검색에 노출되는 내용들이 보수적이라는 심증과 그간의 행보를 통해서 미뤄 짐작할 뿐이다.

하지만 이번 네이버에서의 ‘민중의 소리’ 퇴출 사태를 통해 말하고 싶은 것은 오히려 진보의 자세이다대한민국에는 진보가 없다는 말이 있다누군가에 의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야료이든 비아냥거림이든 중요한 것은 진보다운 진보에 대한 목마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정치적 야망을 위해 진보 행세를 하는 진보몇 푼의 돈에도 신념과 원칙이 흔들리는 진보인기에 영합하며 실용으로 위장하는 진보선동과 투쟁이 진보의 참모습인양 착각하는 진보모든 현상을 음모와 모략이라는 색깔의 안경을 끼고 보는 진보가 있을 뿐이다.

  

국민들이 때때로 보수진영보다 진보진영에게 더 많은 염증과 실망을 느끼는 것은 대한민국의 진보라 자칭하는 자들의 이중성과 진정성의 결여이다진보에게 거는 기대는 그들이 내건 가치를 고귀하게 할 도덕성에 있지 않은가그동안 보수에서 보아 왔던 돈과 여자와 권력에 대한 야욕이 여전히 진보세력에 의해서도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은 진보에게 거는 기대를 무참히 무너뜨리는 행태이다.

같은 맥락에서 독자들은 ‘민중의 소리’에게 여타 언론과는 다른 면을 기대하고 있다.검색어장사가 도덕적으로 잘잘못을 따질 사안은 아니지만 이것이 사실이라면 ‘민중의 소리’가 현실과 합리성을 이유로 다른 상황에서도 변칙적인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진의가 어찌됐든 이번 사태를 계기로 ‘민중의 소리’는 내용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방법과 형식에 있어서도 독자와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진보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민중의 썰이 아닌 민중의 소리…

-김현청


•출처: 김현청의 쓰담쓰談 http://www.godinus.co.kr/?document_srl=6313 웃기는 네이버, 한심한 민중의 소리 – 월간 김현청 – 月刊김현청
•모음플래닛 www.moeum.kr
•블루에이지 www.blueage.xyz

#김현청 #월간김현청 #블루에이지 #BLUEAGE #모음플래닛 #Blend #디자인 #홈페이지제작 #쇼핑몰 #콘텐츠기획 #마케팅 #브랜딩 #좋은글 #명언 #쓰담쓰담 #쓰담쓰談 #Celebrity #추천책 #위로글 #SAKA #생활체육

By |2019-01-02T00:05:20+00:001월 1st, 2019|Categories: Trend & Issue, 원칙없는 정치|Tags: , , , , , |0 Comments

About the Author:

Leave A Comment